안녕하세요.
웹 프리랜서 맥심입니다.

언론 보도 속 불매운동 취재 내용을 보면,
유독 가맹점주 피해를 다룹니다.

언론이 말하는 것처럼,
가맹점주는 피해자일까요?

도덕적 해이가 있는 가맹점을 창업했다면,

  1. 알았다면, 그들과 다를 바 없고,
  2. 몰랐다면, 주식 손해 보고 따지는 격이고.
  3. 없었다면, 피해자입니다.

불매운동이 오래 지속된다면?
알았어도, 몰랐어도, 피해자라 말합니다.

  1. 기업은 (가맹점주를 볼모로) 피해를 호소하고,
  2. 언론은 기업을 피해자로 포장하고,
  3. 일부는 기업을 옹호합니다.
    - 어차피 한국은 냄비근성이야!
    - 어차피 합의금 뜯어낼 목적이잖아?
    - 소비로 응원하자!

저도 설마 했지만,
반대가 없을 것 같은 이슈도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죠.

가해자를 옹호하고,
피해자를 조롱하며,

가해자들은 사과할 만큼 했다 말합니다.

무엇을 도와드릴까요? maxim.pe.kr/help